뉴스 > 사회

건기연 "김이태 연구원 아직 연락 안돼"

기사입력 2008-05-26 13:45 l 최종수정 2008-05-26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 계획'이라고 주장한 건설기술연구원의 김이태 연구원이 3일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건설기술연구

원은 김 연구원이 아직 출근도 하지 않았으며 연락도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3일 인터넷 포털 다음 토론방에 한반도 물길 잇기와 4대 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 계획이며, 반대논리에 대한 정답을 강요받고 있다는 등의 주장을 해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지하철 노조 '협상 타결'…첫차부터 운행 정상화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윤 대통령 부부 영화 관람 정보' 비공개…"국가안보·경호 문제"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