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휴대폰 매장 소변테러 60대 덜미…"전단지 왜 붙여놔"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18-05-01 19:30 l 최종수정 2018-05-01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 남성이 휴대폰 매장에서 전단지를 여기저기 붙여놓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소변 테러를 저질렀습니다.
자신의 소변을 담아다가 몰래 이 매장에 흘려보낸 건데요, 결국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안보람 기자입니다.


【 기자 】
작은 손수레 안에 누런 액체가 담긴 여러 페트병이 들어 있습니다.

한 남성이 하나를 꺼내 뚜껑을 열더니 한 가게 입구에 콸콸 흘려보냅니다.

경찰이 다가가도 전혀 당황하는 기색이 없이 병 속에 남은 액체를 탈탈 털어 보이기까지 합니다.

병 속 액체는 다름 아닌 이 남성의 소변이었습니다.

부산의 한 휴대폰 매장에 이처럼 소변 테러를 저질러 온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67살 김 모 씨는 지난 3월 중순부터 6차례에 걸쳐 새벽 시간 때 자신의 소변을 이 휴대폰 매장에 투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CTV를 확인한 휴대폰 매장 주인은 "누가 계속해서 매장에 소변을 보고 도망간다"는 신고를 접수했고, 경찰은 잠복 끝에 김 씨를 검거했습니다.

김 씨는 전단지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 인터뷰(☎) : 이호철 / 부산 사상경찰서 형사 1팀
- "휴대폰 판매 매장 보면 전단지 같은 거 붙여놓잖아요. (앞쪽에요?) 네, 그런 게 마음에 안 들었답니다. 그런 거 붙이지 말라는 의미에서…."

경찰은 김 씨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여죄를 조사 중입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문 대통령 "위안부 판결, 곤혹스러운 것 사실"
  • 문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3차 재난지원금 부족하면 그때 가서 논의"
  • 문 대통령 "윤석열, 한마디로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