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의 한 男 교사가 고교생 제자에 성관계 요구…경찰 내사

기사입력 2018-05-16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여고 재학 시절 교사로부터 성관계를 강요당했고 졸업 후 교사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낙태했다는 내용의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16일 학교 측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내사에 들어갔다.
지난 15일 페이스북의 한 페이지에는 2016년 부산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는 A씨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병원에서 보낸 임신 확정 문자메시지와 처방전 사진이 첨부됐다.
A씨는 "B 교사가 자신이 고3이었던 2015년 관광학과 면접 준비를 위해 야경을 보여준다며 차로 데리고 나간 이후 여러 차례 성적 접촉을 했다"며 "미성년자인 나를 모텔로 데려가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시도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졸업 후에도 성관계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20살 때 임신을 했다"며 "B 교사가 큰 병원을 데리고 다니며 낙태수술을 쌍꺼풀 수술에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SNS 상에서 빠르게 확산하자 학교 측은 경찰에 이 사실

을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16일 "SNS에 떠도는 글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단계에 있다"며 "피해자 면담은 마친 상태다"고 말했다.
이어 "정식 수사에 들어가면 교사가 지위를 이용해 강압적인 상황에서 성관계를 시도했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고소인 측, 오늘 오후 2시 기자회견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소마젠, 코스닥 상장 첫날 급등…공모가 대비 24% 상승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미국인 입맛 잡았다"…농심, 상반기 미국매출 35% 성장 '사상 최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