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나체 사진 유포"…경찰 수사 착수

기사입력 2018-05-17 15:39 l 최종수정 2018-05-17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유명 유튜버가 페이스북에 3년 전 피팅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최근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고백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씨와 동료 이소윤씨가 이 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씨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자신이 당한 성추행 과 협박 내용을 공개하는 글과 영상을 올리고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양씨는 "20대 초반에 알바를 구하던 중 피팅모델에 지원해 (합격) 연락을 받고 합정역 인근 스튜디오를 찾아갔다"며 "'실장님'이라는 사람과 카메라 테스트를 한 뒤 촬영 일자가 돼 스튜디오를 다시 찾아갔다"고 적었다.
이어 "안에는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있었다"며 "실장님은 잠긴 문에 또 한 번 손바닥만 한 자물쇠로 걸어 잠갔고, 포르노에 나올 법한 속옷을 입으라고 줬다"고 썼다. 양씨는 "싫다고 했지만, 실장님은 손해배상 청구를 하겠다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현장에 있던 남성들이 돌아가면서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전했다. 또 이날 이후로 실장의 협박과 사진 유포에 대한 두려움으로 5차례에 걸쳐 이같은 촬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씨는 "지난 5월 한 야동 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다"며 괴로운 심정을 토로한 뒤 "피해자들에게 "왜 신고를 하지 않았냐", "신고를 안 했다는 건 조금은 원한 거 아니냐", "싫다고 하지 그랬냐" 등 의 말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양씨가 글을 올린 이후 배우 지망생이라는 동료 이씨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씨와 유사한 일을 겪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

다. 이씨도 과거 피팅모델로 촬영을 하다가 스튜디오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고, 그때 찍힌 사진이 최근 공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러한 내용들을 토대로 고소인 조사를 한 뒤 '실장'으로 불렸던 남성 등 관련자들을 조사해 범죄 혐의점을 파악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백악관 밖 총격…트럼프, 브리핑도중 경호국 호위받고 돌연 퇴장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시간당 90mm 폭우에 양주역 침수…"역사 내부 흙탕물 가득 차"
  •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 청와대 떠나는 강기정·김거성 "영광이었다"…김조원은 모습 안보여
  • 열흘째 통제된 잠수교…집중호우로 이재민 7천 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