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멀쩡한 신장 `난소 혹`으로 착각해 잘못 뗀 대학병원

기사입력 2018-05-17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인천의 한 대학병원 산부인과 의사가 50대 여성의 난소 물혹 제거 수술을 하던 중 제 기능을 하는 신장을 잘못 제거하는 일이 벌어졌다.
17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는 지난 3월 인천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물혹이 있다는 진단을 받고 2차 진료를 위해 길병원 산부인과를 찾았다.
해당 산부인과 의사 B씨는 초음파 검사 결과 A씨의 왼쪽 난소에 9㎝ 크기의 양성 혹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B씨는 A씨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로 난소에 난 혹을 제거하기로 했다. 복강경 수술은 작은 부위만 절개해 소형 카메라와 수술 기구를 투입해 시행하는 외과수술 방식으로, 통증이나 흉터가 적다.
그러나 수술에 나선 의료진은 왼쪽 난소가 아닌 대장 인근 후복막 부위에서 악성 종양으로 보이는 덩어리를 발견했다. 이후 의료진은 A씨 보호자에게 이 같은 상황을 전달하고 개복수술을 통해 이 덩어리를 떼어냈다.
알고 보니 제거된 덩어리는 악성 종양이 아니라 A씨의 신장 2개 중 하나였다. A씨는 신장이 제 위치(등쪽)가 아닌 다른 부위에 자리잡고 있는 '이소신장'을 갖고 있었다.
A씨 가족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의료사고로 인한 보상 기준을 변경해야 한다'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A씨 남편은 청원글에서 "조직 검사 결과 잘못 떼 낸 신장은 성인의 정상크기 신장과 같았고 제 기능을 하는 신장이었다"며 "(의료진들에게) '1개의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많다'고 운동이나 열심히 하라는 핀잔 아닌 핀잔을 들어야 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사전 검사 과정에서 '이소신장'이라는 사실을 알려줬으면 수술 때 다른 결정을 내렸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며 "결과적으로 난소 혹이 아닌 신장을 제거한 것은 잘못이기에 환자에게 사과했고 병원비를 포함한 보상금도 곧 지급할 계획이다"고 해명했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군남댐 역대 최고 수위 기록…파주·연천 주민 '대피령'
  • 일본 코로나 이틀 연속 1천 명대…아이치현 긴급사태 선언
  • 법무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속보] 코로나19 어제 43명 신규확진…지역발생 23명 > 해외유입 20명
  • 원인은 질산암모늄?…트럼프 "군 당국, 일종의 폭탄 공격 판단"
  • 유례 없는 급등세… 국제금값 '2,050달러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