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 부산 소비자 불만 1위는 휴대전화…라돈 탓 침대 2위

기사입력 2018-08-09 10:30 l 최종수정 2018-08-09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소비자들이 가장 큰 불만을 느꼈던 품목은 휴대전화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산시가 소비자상담센터에 들어온 올해 상반기 상담 3만 9천335건을 분석한 결과, 휴대전화 관련 상담이 1위, 라돈 검출 사태의 영향을 받은 침대가 2위에 올랐습니다.
시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개통 때 요금제 할인 등 공짜라는 말로 현혹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문재인 전 대통령 "내가 최종 승인, 도 넘지 말라"…'서해 사건 수사' 반발
  • [카타르] BBC 서튼 예측 "일본, 스페인전 패배할 것"…오는 2일 일본 16강 도전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