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육부, 논문 공저자 끼워넣기 막기 위해 학회와 함께 가이드라인 마련

기사입력 2018-08-09 15:16


논문에 교수 자녀를 공저자로 끼워넣는 등 연구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정부가 학회와 함께 가이드라인 마련에 나선다.
9일 교육부는 '학회별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한국유통과학회와 한국진공학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유통과학회는 1999년 설립된 이래 연간 2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행하는 대규모 학회다. 한국진공학회는 국제진공과학기술응용연맹(IUVSTA)에 가입된 국내 유일 진공관련 학회다. 1991년 설립된 후 40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해당 학회들은 오는 12월까지 구체적인 저자표시 기준 등 연구윤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논문심사를 할 계획이다. 이렇게 마련된 가이드라인은 다른 학회가 참고하도록 공개한다.
교육부가 이처럼 학회와 함께 가이드라인 형성에 나선것은 교육부 차원에서 개별 학문 분야의 기준을 상세하게 규정하는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연구자가 작성한 논문은 학회가 마련한 규정에 따라 학회지에 게재해야 정식 논문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학회가 분야별 특성에

맞게 연구윤리 기준을 정립하는게 실효성이 크다는 계산이다.
심인철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최근의 미성년자 논문 저자 등재도 근본적으론 논문 저자 자격 기준이 명확치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앞으로도 학문 분야별 특징에 맞는 연구윤리 규정이 마련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