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사고 감소 효과 `분홍색 주행유도선` 3배로 확대

기사입력 2018-08-09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가 분홍색 '주행유도선(노면색깔유도선)'이 그려진 교차로 설치 전·후 교통안전을 비교한 결과 사고위험도와 차로변경 건수 모두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주행유도선'을 9월부터 48개소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 시내 '주행유도선'은 현재 23개소에서 71개소로 3배 더 늘어난다.
주행유도선은 주행방향이 여러 갈래거나 혼동하기 쉬운 교차로와 도시고속도로 분기점에서 운전자가 가야할 방향을 알려주는 분홍색 바닥선이다.
지난 2016년 3개소 시범설치 이후 교차로 내부 차로 변경 건수는 21%, 사고위험도는 1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설치 지점 확대(20개소 추가) 등을 통해 차로변경건수 50%, 사고위험도 45%가 각각 감소했다.
새로 주행유도선을 그리는 교차로 32개소, 도시고속도로 분기점 16개소 등 48개소는 올림픽대로 수서IC, 강남대로 한남IC(압구정역 방향), 원남사거리, 한국은행 앞 교차로 등이다. 시는 교차로뿐만 아니라 도시고속도로 분기점까지 설치 범위를 전수조사하고 현장조사와 타당성 평가를 거쳐 대상지를 최종 선정했다. 이를 위해 자치구·경찰서 전수조사 지점에 대한 현장조사

로 사고 위험도 분석과 유도선 이탈, 급차로 변경, 차량간 상충 등 타당성평가를 진행했다.
시는 이번에 설치하는 주행유도선에 국토교통부의 '노면색깔유도선 설치 및 관리 매뉴얼'의 색상, 규격 등을 적용하고 매뉴얼 제정 이전에 설치한 시설물은 전수조사해 조치할 계획이다.
[김제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윤 대통령 "어려운 길 마다하지 않겠다" 지지율 상승에 '강경 기조' 자신감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공무원노조, 이상민 고발…행안부 "투표 공무원 징계 요구"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