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서 30대 아들이 노부모 폭행…아버지 숨지고 어머니 다쳐

기사입력 2018-08-12 20:45 l 최종수정 2018-08-19 21:05


노부모를 때려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다치게 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 등으로 김모(37)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김씨는 오늘 오후 6시 40분쯤 강릉시 옥천동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75)와 어머니(68)를 수차례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의 어머니는 아들의 폭행으로 얼굴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김씨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아들이 아버지를 폭행해 살해하고 자신은 폭행을 피해 집을 뛰쳐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대치 끝에 아들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부검을 통해 김씨 아버지의 사인을 조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