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후폭풍…"모두 점검하라" 실태 지적

기사입력 2018-08-13 08:42 l 최종수정 2018-11-11 09:05


유명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회, 중식 요리 등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어제(12일) SBS에 따르면 토다이 평촌점에서는 점심에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은 음식 재료를 다시 가공해 저녁에 활용했습니다. 점심시간이 끝난 뒤 초밥 위에 놓인 찐 새우, 회 등을 끓는 물에 데쳐 다진 후 롤이나 유부초밥 위에 사용했습니다.


이에 대해 토다이 측은 회를 재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진열됐던 뷔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많은 네티즌은 분노를 보입니다.

네티즌 jins**** 씨는 "다른 곳보다 배로 비싸면서 너무하네 제일 문제는 제일 상하기 쉬운 회를 재사용했어"라며 분노를 보였습니다.

pres**** 씨도 "사만 원짜리 뷔페가 재사용한다니 황당하다"라며 음식 질에 비해 높은 가격을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정확한 근거를 요구하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eyes**** 씨는 "문제 될 것 없다는 근거를 주세요. 온도 변화에 민감한 해산물을 진열했다가 다시 재사용했을 때 건강에 문제가 없다는 근거를 주세요. 없다고 하면 다인가요?"라며 토다이 입장을 꼬집었습니다.

20yu**** 씨도 "아무 문제 없다며, 왜 재사용 계속하지 중단해? 그렇게 당당했다면 매장에 안내 문구라도 해놓았어야지"라며 강

하게 비꼬았습니다.

해당 보도 후 토다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단 토다이만의 문제가 아닌, 모든 음식점 실태를 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ande**** 씨는 "머릿속에 스쳐 간 음식점만 해도 수두룩. 정부가 나서서 조사해야 한다"며 실태 점검에 의견을 보탰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