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봉합으로 끝난줄"…한달뒤 손가락 안에서 유리조각 발견

기사입력 2018-08-18 10:53 l 최종수정 2018-08-2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리조각에 손을 찔려 경기 평택의 병원 응급실에서 봉합 치료를 받은 40대 여성이 한달이 지나 손가락 안에서 유리조각이 발견됐다며 의료과실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지난달 7일 쓰레기를 버리다가 유리조각에 오른손 약지를 찔려 1㎝가량의 열상을 입은 A(40대·여) 씨는 평택 B 병원 응급실을 찾아 봉합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는 같은 달 16일 상처 부위의 염증을 치료하기 위해 B 병원을 재방문했으며, 이후 소독 치료 및 실밥 제거는 다른 병원에서 받았습니다.

A 씨는 그러나 한 달여가 지나 상처가 모두 아물었는데도 손가락이 무언가로 찌르는 듯 아프고 붓자 지난 13일 B 병원을 다시 찾아 엑스레이 촬영을 했고, 그 결과 손가락 안에 유리조각이 남아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B 병원은 곧바로 A 씨의 손가락 안에 남아 있는 7㎜ 크기의 유리조각을 제거했습니다.

이에 A 씨는 병원 측에 항의했으나, 제대로 된 사과조차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병원 측은 '우리 병원에서 발생한 일이니 죄송하다'라고 말했을 뿐, 의료과실을 인정하거나 공식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라며 "이런 명백한 잘못조차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니 분통이 터진다"라고 주장했습니다.


B 병원 관계자는 "유리조각에 손을 찔리는 상처를 입은 환자라고

해서 모두 처음부터 X선 촬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되레 과잉진료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응급처치 후 (유리조각을 발견하기까지) 해당 환자는 염증 치료를 위해 병원에 한 차례 방문한 것이 전부였다"라며 "이번 일에 도의적으로는 책임을 느끼지만, 의료과실로 보긴 어렵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