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리 딸 신변확인 해줘요" 27차례 허위신고한 40대 무죄 판결

기사입력 2018-08-18 13:21 l 최종수정 2018-08-25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위 신고로 의심되는 전화를 받은 경찰이 신고 내용 확인이 아니라 신고자 체포를 위해 출동했다면 공무집행 방해로 보기 어렵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9단독 류승우 판사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기소된 신모(44)씨에게 범죄의 증명이 없어 무죄를 선고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신씨는 지난해 9월 16일 오후 5시 48분쯤부터 6시 58분쯤까지 총 27차례 경찰에 허위 신고를 해, 경찰의 정당한 직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술에 취한 신씨는 '아내와 사이가 좋지 않은데 5살 딸의 행방을 알 수 없다. 엄마가 아이를 납치해서 죽을 수도 있으니 확인해달라'며 112로 17차례, 경찰서 지구대로 10차례 전화를 걸었습니다.


처음 신고가 접수되자 지구대 경찰관인 A 순경은 신씨의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소재를 확인했습니다.

A 순경의 전화를 받은 신씨의 아내는 '남편이 만취 상태로 욕설을 하고 행패를 부려 딸과 함께 안전한 장소에 피해있으며 신변에 이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A 순경은 아내와의 통화내용을 신씨에게 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런데도 신고가 반복되자 지구대 경찰관은 같은 날 오후 7시께 서울 강서구에 있는 신씨의 집으로 출동해 그를 체포했습니다.

하지만 류 판사는 "이런 사정만으로 최초 신고 내용이 허위라거나 A 순경이 피고인에게 속아서 허위 신고임을 알았더라면 하지 않았을 대응조치를

한 것으로 보기 부족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지구대 경찰이 출동한 것과 관련해서도 "신고 내용에 따른 공공의 역무(役務)를 제공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피고인을 처벌하기 위해 출동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의 허위 신고에 속았다거나 허위 신고임을 알았더라면 하지 않았을 대응조치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판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