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투 논란` 고은 시인, 테마거리 조성사업서 얼굴 벽화 빼기로

기사입력 2018-08-22 10:1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전북 군산시가 예술테마거리 조성사업에 '미투'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고은 시인의 얼굴 벽화를 넣지 않기로 했다.
군산시는 지곡동 군산예술의전당 인근 '테마가로 조성사업'에 고은 시인의 얼굴과 작품을 벽화 형태로 넣으려던 당초 계획을 취소했다고 22일 밝혔다.
후배 문인들에 대한 성폭력 논란이 제기된 고은 시인 얼굴 벽화를 지역 명소화 조형물에 넣기 부담스럽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는 사업 자문위원들의 결정에 따라 고헌, 김기경, 문효치, 이병훈, 이양근, 이원철, 채규판, 채만식, 심호택 등 군산 출신 문인 9명을 관련 사업에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테마가로 조성사업은 군산예술의전당 앞길과

인근 새들공원, 나운동 아파트 옹벽 등에 지역 문인의 모습과 작품을 기록하는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미투 사태로 여론이 악화해 지역 명소 조성사업에 고은 시인 얼굴을 넣는 것이 부담된다는 주장이 제기돼 자문위원들 회의에서 빼기로 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