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봉화 소천면사무소 피의자 경찰도 노린 정황…멧돼지 잡겠다며 엽총 반출

기사입력 2018-08-22 11:51 l 최종수정 2018-08-29 12:05

경북 봉화에서 엽총으로 공무원 등 3명을 사상한 70대 귀농인이 경찰도 범행 대상으로 노린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오늘(22일) 봉화경찰서 등에 따르면 살인 등 혐의로 체포된 77세 김 모씨는 어제(21일) 오전 9시 15분쯤 소천면 임기2리에서 48세 주민 임 모씨를 상대로 1차 총기 범행을 저지른 뒤, 차를 타고 3.8㎞가량 떨어진 현동리 소천면사무소에 도착하기 전 소천파출소 주변도 둘러봤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후 김씨는 소천면사무소에 들어가 어처구니없는 총질로 2차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김씨가 쏜 총에 맞은 47세 민원행정 6급 손모씨와 38세 8급 이모씨 2명은 가슴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이웃 주민 임씨와 상수도 사용 등 문제로 갈등을 겪어오다가 1차 범행을 했고 이 민원처리에 불만을 품고 면사무소까지 찾아가 2차 범행을 한 것으로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 김씨는 1차 범행에서 엽총 3∼4발을, 2차 범행에서 4발을 발사했습니다.

경찰은 소천면사무소에서 현장 감식을 벌여 탄피 4개를 수거했으며 김씨 차에서 사용하지 않은 엽총 탄환 60발을 회수했습니다.

김씨는 또 지난 7월 25일부터 최근까지 유해조수 포획을 이유로 13차례 총기를 출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씨는 범행 당일에도 유해조수를 잡는다며 엽총을 반출했습니다.

유해조수는 먹이부족과 개체수 증가에 따른 멧돼지, 고라니 등 농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는 동물들을 의미합니다.

1차 범행 피해

자 임씨는 지난달 31일 "김씨가 나를 총으로 쏴서 죽이겠다고 위협했다는 말을 한 주민에게 했고 이 주민이 다시 다른 사람에게 얘기한 것을 전해 들었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냈다가 스스로 철회했다고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경찰도 범행 대상으로 노렸는지 등을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