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솔릭` 예상보다 더딘 북상…내일 출근시간 서울 통과할 듯

기사입력 2018-08-23 0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느려지면서 서울 부근을 통과하는 예상 시점이 24일 새벽에서 아침 시간대로 변경됐다.
따라서 직장인의 출근과 학생의 등굣길 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서귀포 서쪽 90㎞ 부근 해상을 통과해 시속 16㎞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강풍 반경은 340㎞고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이다.
한반도에는 이날 자정을 조금 지난 시점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상륙 예상 지역은 충남 보령 인근이다.
서울에 가장 가까이 오는 시점은 24일 오전 7시께로, 서울 남동쪽 60㎞ 부근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솔릭'은 24일 오후 동해로 빠져나가 25일 오후 6시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은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디지털뉴스국]

태풍에 유실된 위미항 방파제 시설물<br />
<br />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몰고 온 높은 파도에 제주 서귀포시 위미항 방파제 보강공사용 시설물 91t 가...
↑ 태풍에 유실된 위미항 방파제 시설물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몰고 온 높은 파도에 제주 서귀포시 위미항 방파제 보강공사용 시설물 91t 가량이 유실됐다.

사진은 해당 방파제 시설물의 모습. 2018.8.23

jiho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
태풍에 야자수도 '쩍'<br />
<br />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강타한 23일 오전 제주시 연신로 도로가에 심어진 야자수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
↑ 태풍에 야자수도 '쩍'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강타한 23일 오전 제주시 연신로 도로가에 심어진 야자수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2018.8.23

bj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