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솔릭' 이어 '시마론' 북상 중…후지와라 효과 낼까

기사입력 2018-08-23 08:18 l 최종수정 2018-08-23 0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상 중인 '솔릭'과 '시마론'/사진=Earth Nullschool 연구소 캡처
↑ 북상 중인 '솔릭'과 '시마론'/사진=Earth Nullschool 연구소 캡처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이 예보된 가운데, 제20호 태풍 '시마론'도 동해안 쪽으로 빠르게 접근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22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평양 상에서 일본을 향해 북상하는 시마론은 오늘(23일) 오후 일본 서남부 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시마론이 오늘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쪽 700km 부근 해상을 지나 내일 새벽 독도 동쪽 부근 해상을 거쳐 일본 삿포로 북동쪽 부근에 육상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시마론이 우리나라 동해에 영향을 일부 끼칠 것으로도 예측했습니다.

만약 시마론이 일본 중부지방을 관통해 동해로 진출할 경우 '솔릭'과 만나 '후지와라 효과'가 일어날 수 있도 있는 상황입니다.

후지와라 효과는 인접한 두 개의 태풍이 서로 이동 경로나 속도에 영향을 주고받는 현상을 말합니다. 후지와라 효과가 나타나면 태풍의 진로가 바뀌거나 작은 규모의 태풍이 큰 태풍에 흡수되기도 합니다.

현재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솔릭'의 이동속도는 느린 편이나, '시마론'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어 오늘 오후 9시쯤 두 개의 태풍이 한반도의 서해와 동해상에서 만나게 될 확률이 높습니다. 때문에 후지와라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은 상태입니다.

후지와라 효과의 최악의 경우는 두 개의 태풍이 합쳐지 더 큰 태풍이 되는 것으로, 기상청은 이번 '솔릭'과 '시마론'이 합쳐질

가능성은 낮다고 봤습니다.

기상청은 "태풍 두 개가 서로 맞잡고 돌아야 '후지와라 효과'라고 부를 수 있다"며 "'솔릭'과 '시마론'이 그렇게 가깝게 붙을 가능성은 크지 않아 지나친 해석이라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상청은 두 태풍이 상호 작용으로 서로를 끌어당길 가능성은 열어둔 채 이동 경로를 관찰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공조2' 600만 관객 돌파···영화 '탑건'보다 빠른 속도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미성년자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금지...오전 6시->9시로 외출금지 확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