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근 7년간 총기사고 88건…사망자는 32명

기사입력 2018-08-23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21일 '봉화 엽총 난사 사건'으로 공무원 2명이 숨진 가운데 최근 7년간 총기 사건·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89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포에 의한 사건·사고는 88건에 달했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32명, 부상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발생 건수는 2012년 11건, 2013년 13건에서 2014년 9건으로 줄었다가 2015년 10건, 2016년 18건, 2017년 15건, 올 상반기에만 9건이 발생해 다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사건·사고가 발생한 총기 종류는 엽총이 53건, 공기총 28건, 기타 7건이었다.
오발 사고가 52건으로 많았지만 고의도 32건에 달했다. 자살은 4건이었다.
총기 사건·사고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총포 소지 불허판정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범죄 경력·정신 병력 등으로 인한 총포 소지 불허판정 건수는 2016년

175건에서 2017년 93건, 올 상반기 36건으로 급감했다.
이재정 의원은 "엽총으로 인한 사건·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총포에 대한 관리방안은 물론 총기 출고방식, 미수거 총기 회수방안 등에 대한 대책을 깊이 있게 질의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차 재난지원금 누가 어떻게 받나…오늘부터 안내문자
  • 문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트럼프, 유엔 연설서 북한 언급 첫 '패스'…무언의 메시지는?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다우 0.52% 상승 마감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중단…시민들은 '불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