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동공단 화재` 원인은 전기 배선 문제…스프링클러도 미작동

기사입력 2018-08-23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인천 남동공단 전자부품공장 화재 사고와 관련, 경찰과 소방당국의 합동 감식 결과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경찰청 사고 수사본부는 23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전기 배선 문제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천소방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전날에 이어 이날도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건물에서 합동 감식을 벌였다.
감식 결과 소방당국이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한 공장 건물 4층 검사실과 식당 사이 복도 천장이 아닌 4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앞 사무실 천장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당시 작동하지 않았던 스프링클러가 50분 뒤에 물을 뿌린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스프링클러의 밸브는 개방돼 있었다"면서도 "화재 직후 감지기가 화재를 감지한 기록은 수신기에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만 "화재가 감지되면 바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야 하는데 왜 화재 직

후 작동하지 않았는지, 50분 뒤에 작동했는지는 추가로 정밀 분석을 해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달 21일 오후 3시 43분께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A(53·여)씨 등 공장 근로자 9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법원, 차량 9대 이하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집회 허용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말할 때 튀는 비말에 코로나 감염될 수 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