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매장 내 다회용 컵 사용 80% 이상

기사입력 2018-08-28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매장 내에서 다회용 컵 사용 비율이 80% 달한다. 정부 단속에 대한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22일부터 이틀간 수도권 지역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1052곳의 다회용 컵 사용 여부를 점검했다. 그 결과 매장 안에서 쓰인 총 1만2847개 컵 중 다회용 컵이 약 81%에 달하는 1만461개였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1683개로 약 13% 정도였으며 일회용 종이컵은 703개로 약 6%였다.
자원순환연대는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이달부터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의 일회용 컵 남용을 단속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해석했다.
자원순환연대는 단속의 실제 효과를 점검해 보기 위해 이틀간 매장별로 20분가량 머물며 현장 조사를 벌였다.
1052곳 중 약 60%인 634곳에서는 매장 내에서 일회용 컵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단속 시작 이전인 지난 6~7월 자원순환연대가 조사했을 때 일회용 컵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비율은 약 29%(226곳 중 66곳)였다.
자원순환연대는 일회용 컵

수거 전문업체인 동신제지의 경우 최근 수거 비율이 63% 감소했다고 전했다.
김태희 자원순환연대 정책국장은 "소비자와 업계가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일회용품 사용이 줄어드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소비자의 지속적인 관심과 동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