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원순 "서울 지하철역 광고 없앨 것…'예술역'으로 탈바꿈"

기사입력 2018-09-17 16:04 l 최종수정 2018-09-2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내 모든 지하철역에서 광고를 없애고 대신 예술 작품을 전시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17일) 오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 참석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 더 나은 서울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박 시장은 상업광고가 전혀 없는 우이신설선 경전철의 사례를 소개하며 "성형 광고 같은 상업광고 때문에 시민들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느냐"며 "시민들을 위해 35억원의 우이신설선 광고 수익을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신설동역에 서울시가 보유한 천경자 화백의 작품을 전시하는 등 우이신설선은 완전히 예술역으로 바뀌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앞으로 서울시의 모든 지하철역의 광고를 끊고 예술역으로 바꾸려고 논의하고 있다"며 "공공 공간을 미술관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상업광고 없는 지하철역을 2022년까지 40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먼저 시청역·성수역·경복궁역·안국역 등 10곳에서 상업광고를 내리기로 했다. 상업광고 없는 역을 계획보다 더 크게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입니다.

이날 박 시장은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한 염리동 프로젝트, 청소년의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스트레스프리 디자인' 등 서

울시에서 진행하는 사회문제해결디자인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사회문제해결디자인은 디자인을 통해 범죄·학교폭력 등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어 "여러 영역에서 디자인으로 해결하지 못할 일은 없다"며 "시민들의 참여가 이뤄질 때 가장 우수하고 효율적인 디자인이 탄생할 수 있다"고 시민 참여를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윤석열·홍준표 접전
  • [단독]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집에서 메탄올·수산화나트륨 발견
  • 아쉬움 짙은 나로우주센터…"이제부터가 시작"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삼성전자 5위·현대차 35위…브랜드 가치 세계 1위 기업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