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험문제 유출 의혹` 숙명여고 자매 조사…딸 1명 호흡곤란 후송

기사입력 2018-10-06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으로 조사받는 쌍둥이 자매 중 1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6일 쌍둥이 자매와 아버지인 교무부장 A(53)씨를 경찰서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조사 후 자매 중 1명이 조사실에서 변호사 등과 함께 점심을 먹던 중 호흡곤란을 호소해 119를 이용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으로 실려 간 1명은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며 "나머지 2명도 차후 조사받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해 출석 일자를 다시 조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서 자매에 대한 조사 시점을 숙명여고 중간고사가 끝나는 이달 5일 이후 계획했던 바 있다.
두 학생은 1학년 1학기 때 전교 59등과 121등이었는데, 1학년 2학기 이과 전교 5등과 문과 전교 2등을 했고 지난 학기에는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하면서 문제유출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교육청은 문제유출 개연성은 보이지만 물

증이 없다면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씨와 전임 교장·교감, 정기고사 담당 교사 등은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된 피의자 신분이며 이들은 앞서 각기 한 차례씩 조사받았다.
다른 교사와 학원 강사 등 주변인 25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시장직 유지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