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콩레이'로 2명 사망·1명 실종…이재민 470명

김은미 기자l기사입력 2018-10-07 08:40 l 최종수정 2018-10-07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태풍 '콩레이'는 한반도를 벗어났지만, 남동부를 중심으로 엄청난 피해를 남겼습니다.
2명이 숨지고, 주택 1,300여 채가 물에 잠겨 이재민도 470명에 달합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출렁이는 다리가 끊어질 듯 요동치고, 파도가 전봇대보다 더 높이 치솟습니다.

물 폭탄과 함께 순간 최대 풍속이 초당 40m를 웃돌기도 했던 태풍 '콩레이'는 통영에 상륙한 지 3시간도 채 되지 않아 빠르게 한반도를 벗어났습니다.

▶ 인터뷰(☎) : 윤기한 / 기상청 통보관
- "태풍이 가는 길에 편서풍이 세게 불면 뒤에서 확 밀어버리는 꼴이라서 빨리 움직여요. 태풍이 약해진 것도 또 하나의 원인(입니다.)"

하지만 '콩레이'가 남긴 피해는 만만치 않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젯밤 10시를 기준으로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 주택 1,300여 곳이 침수됐고, 47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피해가 가장 극심했던 곳은 경북 영덕으로 이재민 대부분은 영덕 주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풍의 위세가 가장 거셌던 부산과 대구, 제주 등에선 5만 5천여 가구가 정전돼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태풍 피해 지역에 자원봉사자를 투입하는 등 신속하게 응급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속보]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한국 22번째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특수본 "이태원 참사 당일 119신고자 2명 사망 확인"
  • [카타르] 이강인, "준비한 것 보여주면 승리" 포르투갈전 자신감 보여
  • [카타르] 손흥민은 벤투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실시간 영상 확인해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