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미 원익큐엔씨 화재' 1시간 만에 진압… 1명 중상·12명 부상

기사입력 2018-10-08 14:34 l 최종수정 2018-10-1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8일) 오전 10시 48분쯤 경북 구미시 옥계동 구미국가산업2단지 원익큐엔씨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화재로 공장 근로자 1명이 중상을 입고 12명이 연기 등을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구미소방서는 소방차 33대, 소방대원 100여 명을 투입해 1시간여 만에 불을 진화했습니다.

이 건물은 총 3층으로 해당 건물의 2층 사무실 내부에 있는 탈의실에서 불이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익큐엔씨 관계자는 "공장 건물 내벽에서 누전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고 증언했습니다.

한편 원익큐엔씨는 반도체용 고순도 석영 유리 제조공장으로 유독물질인

플루오린화수소(HF)를 취급하는 업체입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화재 지점에서 60~70여 미터 떨어진 곳에 불산탱크 등이 있어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데 주력했고, 우려했던 불산 등 화학물질은 누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규모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