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의령 사우나 냉·온탕서 노인 2명 숨져…전기 감전 추정

기사입력 2018-10-23 15:19


경남 의령의 한 사우나에서 목욕하던 노인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누전에 의한 감전사로 추정하고 있다.
23일 오전 5시 40분께 의령군 의령읍 한 사우나 남자 목욕탕에서 냉탕과 온탕에 있던 A(73)씨와 B(68)씨가 각각 쓰러져 있는 것을 목욕탕 관리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목욕탕에는 당시 10여명이 함께 있었으나 냉탕과 온탕에는 사고를 당한 두 노인만 있던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당시 목욕탕에 함께 있던 이용객은 '악'하는 비명소리가 차례로 들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사우나 휴무일이던 전날(22일) 전기모터 마력을 증설하

는 작업을 했다는 목욕탕 관계자의 진술로 미뤄 누전에 의한 감전 사고로 추정하고 있다.
목욕탕 지하에 설치돼 있는 전기모터는 물 수압을 높이는 데 사용한다.
경찰은 전기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과 함께 합동 감식을 벌여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의령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