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음란물 23만건 올려 5000만원 번 20대 적발…1건당 250원 꼴

기사입력 2018-10-28 13:19 l 최종수정 2018-10-28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웹하드에 20만건이 넘는 음란물을 동시다발적으로 올려 5000만원을 벌어들인 20대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종암경찰서는 28일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8월까지 웹하드 23곳에 음란물 23만4681건을 게시한 혐의(음란물유포)로 황모(23)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광주광역시 한 주택에 컴퓨터 17대를 설치해놓고 음란물을 올려 왔다.
황씨는 한 번에 많은 음란물을 게시하기 위해 타인 명의를 도용한 계정 27개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다른 회원이 음란물을 내려받을 때마다 지급되는 포인트를 환전사이트에서 현금으로 바꿔 5881만원을 벌었다.
음란물 1건당 250원을 번 셈이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황씨는 경찰에 음란물을 올리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접하고 웹하드에 외국 음

란물을 게시하기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황씨 외에도 같은 혐의를 받는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음란물이 유포되도록 방치한 웹하드 업체는 별도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불법 촬영물 등 불법 콘텐츠 유포 사범을 엄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삼성 측, 강한 유감 표시…"너무한다" 비판도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데릭 쇼빈 '2급 살인' 혐의로 격상…분수령 될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