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무일 검찰총장, 내일 형제복지원 피해자 만나 직접 사과

기사입력 2018-11-26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신청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신청 [사진출처 =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사과한다.
대검찰청은 오는 27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2층 교육실에서 문 총장이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을 만나 사과 취지의 발언을 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1975년부터 1987년까지 운영된 형제복지원은 시민을 불법 감금하고 강제노역과 구타, 학대, 성폭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복지원 자체 기록에 따르면 복지원이 폐쇄될 때까지 12년간 총 513명이 사망했고, 주검 일부는 암매장되거나 시신조차 찾지 못한 상태다.
검찰은 1987년 박인근 형제복지원 원장을 불법감

금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지만, 대법원은 1989년 7월 정부 훈령에 따른 부랑자 수용이었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됐고, 재조사 끝에 문 총장은 지난 20일 법원의 판결에 법령위반이 있다는 이유로 사건을 대법원에 비상상고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