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후 장비 빼돌려 스쿠버 숍 운영 지인에게 넘긴 소방서 직원 적발

기사입력 2018-12-09 11:06 l 최종수정 2018-12-16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방서에 보관 중이던 노후 소방 장비를 빼돌려 스쿠버 숍을 운영하는 지인에게 보낸 소방서 직원이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인천시의 익명 부조리 신고 시스템인 '헬프라인'을 통해 신고를 받고 감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해 강화소방서 소속 소방위 A 씨와 장비관리를 소홀히 한 직원 10명에게 징계 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 5월 9일 소방서에 보관 중이던 공기충전기를 개인 창고에 가져가 1주일 동안 보관하다가 필리핀에 있는 친구에게 보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는 스쿠버 숍을 운영하는 친구가 "스쿠버 용기 공기충전기가 고장 났다"고 하자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07년 구매한 이 충전기는 사용 연한이 지난 상태였습니다.

A 씨는 감찰이 시작되자 친구로부터 공기충전기를 돌려받아 강화 119안

전센터에 반납했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소방서에서 보관 중인 공기충전기 24대를 비롯해 화재·구조 장비를 전수 조사해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방침입니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A 씨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마치고 엄중하게 처벌할 방침"이라며 "근무 기강을 확립하고 시설이나 장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