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산 3억원 의혹'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 검찰 출석

기사입력 2018-12-11 09:54 l 최종수정 2018-12-1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한금융 측이 2008년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일명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는 오늘(11일) 오전 8시30분쯤 신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입니다.

신 전 사장의 조사로 검찰의 남산 3억원 의혹 수사도 본격화하는 듯 보입니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대선 직후 이백순 전 행장이 라응찬 전 회장의 지시로 비자금 3억원을 이 전 대통령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입니다.

이 의혹은 2010년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 전 회장 및 이 전 행장 측과 신 전 사장 측이 갈려 고소·고발이 이어진 '신한 사태'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습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010년과 2012년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검찰이 뇌물 혐의 또는 정치자금법 위

반 정황을 파악하고도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14일 검찰에 이 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과거사위는 앞서 지난달 6일 신한금융 사태와 관련해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것으로 보이는 라 전 회장, 이 전 행장, 위성호 전 부사장(현 신한은행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 10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