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8일부터 `셀프촬영물` 유포하면 처벌…복제물도 추가

기사입력 2018-12-11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셀프 촬영물'을 촬영자의 의사에 반해 유포한 사람을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법이 18일부터 시행된다.
법무부는 11일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를 위해 불법 촬영 및 촬영물 유포 범죄의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법은 자의로 자신의 몸을 촬영한 촬영물을 촬영 당사자의 의사에 반해 제3자가 유포한 경우에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을 포함한다.
불법 촬영물 유포의 범위에는 사람의 신체를 찍은 촬영물은 물론 복제물(복제물의 복제물도 포함)을 추가했다.
아울러 불법촬영을 하거나 촬영물을 유포하다 적발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영리 목적으로 인터넷 등 정

보통신망을 이용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경우에는 벌금형이 사라지고 징역형(7년 이하)으로만 처벌된다.
한편 기존 법은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사람의 의사에 반해 촬영하거나 그 촬영물을 유포한 경우에만 처벌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속보] "기시다, 6일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회담 조율 중"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