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드루킹 "노회찬 죽음 조작됐다" 의혹 제기

기사입력 2018-12-12 09:05 l 최종수정 2018-12-19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필명 '드루킹' 김동원 씨가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죽음이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어제(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 성창호) 심리로 열린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최후진술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이 사건은 문재인 정권판 카슈끄지 사건"이라 말했습니다.

이날 김 씨는 특검의 공소사실과 달리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5천만 원을 전달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김 씨는 "허익범 특검이 단독 면담에서 노 전 의원이 5천만원을 받은 부분을 진술해 희생해달라고 했고, 이후 재판에 가면 진술을 번복하든 수습할 수 있다고 생각해 허위진술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노 전 의원이 자살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망연자실했다"며 "유서 내용을 접한 순간 이 죽음이 조작됐다는 강한 확신을 받았다"고 진술을 이어갔습니다.

김 씨는 "노 전 의원이 자살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거기 있던 시체는 노 전 의원이 아니라 누가 가져다 놓은 것이다. 내 목숨을 걸어도 좋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야망 있고 강단 있는 분이라 그런 일로 자살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혹시 납치돼 고문당하면서 유서를 작성한 것 아닌가 생각도 했고, 죽음의 진실을 밝혀달라며 4천만 원을 받았다고 유서에 바꿔 쓴 것 아닌가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는 "이 사건은 문재인 정권판 카슈끄지 사건"이라며 "이 정권에 김경

수 경남도지사가 너무 중요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경수는 단순히 2인자가 아니라 차기 정권을 약속받은 왕세자"라며 "노회찬의 죽음을 조작함으로써 내게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고, 이를 통해 진술 신빙성을 떨어뜨려 김경수가 기소되지 않게 하려는 것이었는데 허익범 특검의 독단으로 기소가 이뤄졌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