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 펜션사고 7명 중 2명 의식회복…"걷고 물마실수 있어"

기사입력 2018-12-19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브리핑하는 응급센터장 [사진제공 = 연합뉴스]
↑ 브리핑하는 응급센터장 [사진제공 = 연합뉴스]
지난 18일 강릉 한 펜션에서 사고를 당한 학생 중 1명의 의식이 돌아온 데 이어 1명이 추가로 의식을 회복했다.
이로써 부상 학생 7명 중 2명이 의식을 회복했으며 병원 측은 학생 한 명이 더 의식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이날 오후 2시 브리핑에서 "오전 고압산소치료 후 한 학생이 대화가 가능할 정도로 호전됐고, 한 명은 추가로 약간의 명령에 반응하고 조금 발성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이틀째 고압산소 치료받는 강릉펜션 사고 학생 [사진제공 = 연합뉴스]
↑ 이틀째 고압산소 치료받는 강릉펜션 사고 학생 [사진제공 = 연합뉴스]
강 센터장은 "나머지 2명은 조금 의식이 떨어져 있는 상태지만 점차 호전되고 있는데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그중 한 명은 기관 삽관돼있으며 두 학생은 통증을 줘야 반응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깬 학생은 걸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고, 오늘 깨어난 학생은 물을 마실 수 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강릉펜션 사고 학생들이 치료받는 고압산소챔버 [사진제공 = 연합뉴스]
↑ 강릉펜션 사고 학생들이 치료받는 고압산소챔버 [사진제공 = 연합뉴스]
강 센터장은 "대화가 가능한 학생 2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치료 등 심리치료를 진행하고, 내과적 합병증을 집중하여 치료할 예정"이라며 "심리치료는 연고지에서도 가능하기 때문에 회복 경과에 따라 연고지로 보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산다…'마스크 5부제' 폐지
  • 일본 이바라키현서 규모 5.3 지진 발생
  •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몰두"…대응에 동맹 거론
  • '산발 감염' 속 초중고 178만 명 모레 학교 간다
  •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