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구·경북 택시 2만 대 카풀 반대 파업 동참…출근길 시민 어쩌나

기사입력 2018-12-20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20일 총파업에 들어가는 가운데 대구 지역 택시업계도 파업에 동참한다.
대구 지역 택시업계는 20일 오전 6시부터 21일 오전 5시까지 전면 파업에 들어가 출퇴근길 시민 불편이 예상된다.
대구 택시운송사업조합에 따르면 개인 1만여 대, 법인 6000여 대 등 총 1만6000여 대의 택시가 파업에 동참한다.
오후 국회의사당 상경 투쟁에는 법인 택시 150대(운전기사 600명), 개인택시 50대(운전기사 200명)가 참가할 계획이다.
택시 총파업이 일어나자 동대구역을 비롯한 대구 시내 주요 택시 정류장은 평소와 달리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파업 소식을 듣지 못한 일부 승객이 오지 않는 택시를 기다리다 결국 버스나 지하철 등을 이용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대구시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예상되자 택시 파업 동안 급행 1∼8번 버스와 지하철 운행을 21일 새벽 1시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대구와 달리 경북지역은 전체 9200여 대의 절반가량인 4500여 대가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도내 각 지역과 회사별로 파업 동참을 결정하며 오후에나 정확한 참가 규모를 알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각 시군에 대책반 마련을 요구했으며 시민들에게 파업 시간대에 버스 이용과 카

풀 독려를 요청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출퇴근 시간대 '택시 카풀제' 운영 등 절충안도 나오고 있다.
택시 카풀제는 승객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과 심야 시간에 택시가 직접 카풀을 진행하는 내용이다.
다만 택시는 현행법상 합승이 불법이어서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하는 조건이 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