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택시 운행률 47%…퇴근시간대 비상수송대책 돌입

기사입력 2018-12-20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연합뉴스]
↑ [사진= 연합뉴스]
카풀서비스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의 대규모 집회 영향으로 20일 출근시간대 서울택시 운행률이 일주일 전인 13일의 47%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이날 택시운행정보시스템(STIS)로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전주대비 운행률은 오전 7시 기준 70%, 8시 기준 49%, 9시 기준 34%로 점차 낮아졌다.
이에 서울시는 퇴근시간대 시민들의 혼란방지와 불편 최소화를 위해 계획했던 비상수송대책 시행에 돌입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버스는 평소 오후 6시에서 8시까지인 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한다. 지하철은 운행횟수를 약 20회 늘리고, 시내버스 배차간격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개인택시 전체에 대한 부제를 해제해 택시공급도 최대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비상…공공부문 등 방역 대폭 강화
  • 아시아는 왜 코로나19에 강할까?…습관·변이 등 복합
  • [속보] 윤미향, 오후 2시 국회서 기자회견…의혹 해명
  • 20대 국회, '역대 최악' 오명 남긴 채 오늘 임기 마무리
  • 결핵검사도 안 해…보조금·후원금 관리 '엉망'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동료 때린 남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