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10kg 복권방 강도 체포, 급박한 순간 발휘된 여주인 기지

기사입력 2018-12-21 08:01 l 최종수정 2018-12-21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10kg 복권방 강도/사진=MBN 방송캡처
↑ 110kg 복권방 강도/사진=MBN 방송캡처

복권방에 침입한 110kg 거구의 강도가 주인과 시민들의 기지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어제(2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강도 혐의로 63살 미국인 S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S 씨는 그제(19일) 오후 8시 10분쯤 부산 해운대구 한 복권방에 반바지를 얼굴에 덮어쓴 채로 침입했습니다.

S 씨는 여성 업주 A 씨를 향해 주먹을 휘두르면서 위협을 가한 뒤 카운터를 열어 현금 51만원을 챙겼습니다.

A 씨는 때마침 복권방 문을 열고 들어온 손님 덕분에 밖으로 도망칠 수 있었습니다.

이후 A 씨는 S 씨가 복권방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출입문을 붙잡고 "강도야"라고 외쳤습니다. 이를 들은 행인들은 A 씨에게 힘을 보탰고, 한 여성은 인근 지구대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테이저건으로 S 씨를 제압해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110kg 복권방 강도/사진=MBN 방송캡처
↑ 110kg 복권방 강도/사진=MBN 방송캡처

A 씨는 경찰 조사 결과, 1988년 입국해 국내에서 영어학원 강사 등으로 생계를 유지했으나 2011년 이후부터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S 씨를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기부금, 밥값으로 못 쓴다는 최민희에 누리꾼들 '부글부글'
  • 화성 폐가에서 남녀 4명 변사체 발견
  • 한명숙 사건, 검찰 해명에도 '미궁' 속으로
  • 민경욱 "내 몸 수색한 검사가 부정선거…"
  • 경주 스쿨존 사고 뭐길래…SNS서 '일파만파'
  • 백악관 사이트에 "문 대통령 구속해야" 글이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