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5분 간격으로 야산에서 '불'…승객들 버스서 구출되기도

기사입력 2018-12-24 05:33 l 최종수정 2018-12-24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 저녁 퇴근길 승객을 태운 버스가 SUV 차량과 부딪혀 승객들이 30여분 동안 갇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경기도의 야산 두 곳에선 15분 간격으로 잇따라 불이 났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현장음)
-"여기 잡고 여기 잡고, 반대로 반대로! 손잡아요 손!"

어제 저녁 7시 반쯤 경기 파주시의 한 공장 단지에서 직원 퇴근 버스와 흰색 SUV 승용차가 부딪쳐 버스 앞문이 찌그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등 5명이 30분 넘게 버스 안에 갇혔다가 출동한 구조대가 창문을 절단하면서 모두 구출됐습니다.

어제 저녁 6시 15분쯤에는 경기 광주시의 한 야산에 불이 붙어 임야 오백여 평이 소실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이 낙엽을 태운 뒤 남아있던 불씨가 화재로 이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15분 뒤에는 경기 부천시의 한 야산에서도 불이 나 임야 1천여 평이 소실됐습니다.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은 한시간 만에 꺼졌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 jadooly93@mbn.co.kr ]

영상제공 : 경기 광주소방서·부천소방서
파주소방서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속보] 서울 송파구 사랑교회 2명 추가 확진…누적 21명
  • 전철 1호선 광운대~청량리 12시부터 운행 재개…"노후 배수관 추락이 원인"
  • '공모' 빠진 한동훈 "공모한 사실이 없으니 적시 못한 건 당연"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폭우에 농업 피해 극심…가축 30만마리 폐사·농작물 6천㏊ 침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