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족·여자친구 잃은 김 이병 전역시켜달라"…국민청원 봇물

기사입력 2018-12-24 07:00 l 최종수정 2018-12-24 0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며칠 전 입대한 아들의 신병 면회를 다녀오던 가족과 여자친구가 교통사고로 숨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는데요.
끔찍한 일을 겪은 신병을 빨리 전역시켜달라는 국민청원이 잇따르고있습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가로수를 들이받은 차량이 도로에 고꾸라져 있습니다.

이 사고로 김 모 이병의 신병 수료식에 다녀오던 가족 3명과 여자친구가 숨지고, 아버지도 크게 다쳤습니다.

숨진 여자친구의 품에서는 김 이병이 보낸 편지 10여 통이 아직 뜯기지도 않은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사연이 전해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하루아침에 소중한 사람들을 잃게 된 김 이병을 조기 전역시켜달라는 글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 이병의 심리 상태가 걱정될 뿐 아니라, 당장 위중한 아버지를 돌보기 위해서라도 조기 전역이 필요하다는 내용입니다.

군 당국은 "부대 적응 여부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조기 전역 요건에 맞는지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 이병은 현재 장례 절차를 위해 12일간의 위로휴가를 받은 상황.

결국 장례를 마치고 돌아오는 김 이병의 상태에 따라 조기 전역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속보] 코로나19 어제 28명 신규확진…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 자수성가 '슈퍼개미' 수백억대 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제주·전남 태풍 특보…"위험지역 피하고 가스 밸브 잠그세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