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도 삼척 ESS서 화재…가동중단 권고 5일 만에 '또'

기사입력 2018-12-24 08:49 l 최종수정 2018-12-3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전국 ESS 사업장에 가동중단을 권고한 지 닷새 만에 강원도 삼척의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불이 났습니다.

어제(23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과 삼척소방서 등에 따르면 그제(22일) 오후 5시 30분쯤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궁촌리의 한 태양광 발전설비 ESS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장비 20여 대와 인력 50여 명을 투입해 1시간 20여 분만에 큰 불길을 잡고 3시간 만인 오후 8시 46분쯤 불을 완전히 진화했습니다.


불이 나자 한전은 유입전기를 차단하는 등 추가 피해를 막았습니다.

이 불로 ESS에 설치돼 있던 리튬이온 배터리 272개(개당 40㎏)가 불에 타고 건물 90㎡가량이 소실돼 약 18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불이 난 곳의 ESS는 무인으로 운영

하고 있으며, 담당 직원이 앱시스템으로 상황을 확인하던 중 이상을 감지하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충북 제천시 송학면 시멘트공장 ESS에서 불이 나는 등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커졌습니다. 이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제천 ESS 사고 직후 전국 사업장에 가동중단을 권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