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강동구,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자체 발령 기준 마련

기사입력 2018-12-24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동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 자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준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일 관련 조례 개정에 따라 신설된 규정에 따르면 강동구는 내년부터 초미세먼지 농도가 45㎍/㎥를 넘으면 서울시와 별도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 서울시의 발령 기준(50㎍/㎥)보다 낮은 수치에서도 자체적으로 저감조치를 시행하는 것이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공공기관 주차장 전면 폐쇄, 도로청소 확대, 관용차량 운행 금지, 공공·민간 공사장 조업 단축, 자동차 공회전 특별단속 등이 이뤄진다.
강동구는 미

세먼지 자체 기준을 매년 강화해 2022년에는 우리나라 환경기준인 35㎍/㎥까지 낮출 계획이다.
강동구 측은 "구 미세먼지 농도가 서울시 평균보다 높은 편"이라며 "지역 특성에 맞는 기준을 마련해 대기질 개선과 주민 건강권 보호를 위해 정책을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직원 2명 확진된 판교 삼성메디슨 162명 전원 음성 판정
  • 자수성가 '슈퍼개미' 수백억대 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제주·전남 태풍 특보…"위험지역 피하고 가스 밸브 잠그세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