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타미플루 복용 후 환각 증상 보인 중학생, 아파트서 투신

기사입력 2018-12-24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먹은 중학생이 아파트 12층에서 추락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4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22일 오전 6시경 부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 A(13)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사는 아파트 12층 방문과 창문이 열려있던 점 등을 토대로 A양이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유족들은 "전날 독감 탓에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A양이 복용 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며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다.
앞서 식약처가 지난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타미플루 부작용 신고 건수는 2012년 55건에서 2016년 257건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구체적인 부작용 증상은 구토가 2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심(구역질이 나는 증상) 170건, 설사 105

건이었다.
어지러움과 소화불량도 각각 56건과 44건 있었다.
2016년에는 11세 남자아이가 타미플루 복용 후 이상증세로 21층에서 추락해 숨지면서 의약품 피해구제 보상금이 지급된 바 있다.
경찰은 A양의 학교생활과 함께 타미플루와의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 1심서 징역 1년6개월…법정 구속은 면해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