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랑의 온도탑'에 3년 연속 현금 500만 원…'조용한 선행'

기사입력 2018-12-24 13:44 l 최종수정 2018-12-3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한 '사랑의 온도탑'에 3년 연속 현금 500만 원이 든 봉투가 발견됐습니다.

사랑의 열매는 지난 21일 오후 '사랑의 온도탑' 측면에 세워진 '사랑의 우체통'에 익명의 기부자가 현금 500만 원이 든 편지봉투를 두고 간 것을 확인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봉투에는 아무런 글씨도 적혀있지 않았고, 편지나 쪽지 등도 들어있지 않았다고 사랑의 열매는 전했습니다.

사랑의 우체통은 모금회가 연말연시 집중모금 기간 사랑의 온도탑을 찾는 시민을 위해 설치한 것입니다. 비치된 엽서에 응원 메시지를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사랑의 열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연이 소개되며 성금 모금함으로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사랑의 열매가 진행하는 연말연시 모금캠페인 기간 사랑의 온도탑에 기부금 봉투가 놓인 것은 다섯 번째입니다.

2014년 12월 1천만 원, 2016년 1월 300만 원, 20

16년 12월 500만 원, 지난해 12월 500만 원의 익명 기부금이 발견됐습니다.

이와 함께 재일교포가 소외계층 어린이를 돕기 위해 5천여만 원을 쾌척하기도 했습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재일교포 59살 박종순 후원자가 지난 20일 아버지의 고향인 제주도를 방문해 소외계층 어린이 돕기에 써달라며 5천 300만 원을 재단에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해 '피살 공무원' 11일째 수색…"현재까지 특이점 없어"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재판 준비만 반년…정식 재판 기일도 미정
  • '사기 논란' 니콜라, 신형 전기픽업트럭 출시행사 연기…주가는 급등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