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 펜션사고 학생 2명 오늘 오후 퇴원

기사입력 2018-12-24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사고를 당한 학생 중 2명이 오늘(24일) 오후 퇴원한다. 중환자실에 남은 학생 1명도 빠른 호전을 보여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이날 오전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브리핑에서 "일반병실 학생 2명의 치료가 거의 마무리단계에 이르렀다"며 "결과 확인 후 오후 4∼6시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두 학생은 심리상담 정신과 교수 면담 아래 나머지 친구들의 비보를 들었으며, 잘 견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틀 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긴 학생에 대해서는 "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의식을 회복했다"며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한 근육 손상이 호전되면 이번 주 중 퇴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센터장은 "중환자실에 남아있던 나머지 학생 1명도 보호자를 보고 발성이 일부 가능할 정도로 의식이 많이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
"이번 주 중으로 고압산소 치료를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 환자는 의식만 돌아온다면 내과적으로 큰 문제가 없어 올해 내로 퇴원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병원에 있는 학생들은 사고 당시 저온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는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당국 "렘데시비르 투약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단계"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