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2mm' 외교부 청사 강화유리 출입문 돌발 파손…원인 불명

기사입력 2018-12-24 16:53 l 최종수정 2018-12-3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24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인 외교부 청사 1층의 강화유리 출입문이 부서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사고는 한 외교부 직원이 문을 여는 순간 발생했습니다. 이 직원은 유리문 상단의 금속 문살에 팔을 부딪혀 옷이 조금 찢어졌지만 다른 부상은 없었다고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동영상을 돌려봤는데 특별히 깨질 만한 원인이 보이지 않았다"며 "추위 때문이었다면 벌써 파손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손된 유리문은 두께 12㎜ 강화유리입니다. 서울을 비롯해 과천과 세종 등 정부청사

출입문은 모두 같은 재질의 강화유리를 쓰는데 지금까지 파손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리본부 측은 "현재 크기 실측 등 재제작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문 자체의 작동과 관련한 문제라면 조사해서 수리할 수 있는데 유리가 부서지는 것은 사전에 징후를 포착하기 어렵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소양강댐 집중호우로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종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중국 하얼빈서 식품회사 창고 건물 붕괴…9명 사망
  •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