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해의 사자성어 '임중도원'…"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8-12-24 19:30 l 최종수정 2018-12-24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학교수들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임중도원(任重道遠)'을 선정했습니다.

맡길 임, 무거울 중, 길 도, 멀 원. (任重道遠)

'짐은 무겁고 가야 할 길은 멀다'는 뜻으로 논어에 실린 말입니다.

교수들은 "현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은 난제가 많지만, 굳센 의지로 해결해 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사자성어를 추천했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 밖에 두번째로 구름만 가득 끼어 있는데 비는 내리지 않는다는 뜻의 '밀운불우(密雲不雨)'가 꼽혔는데, 여건은 조성됐지만 일이 성사되지 않아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할 것 같은 상황을 빗댄 말입니다.


화제 뉴스
  • [김주하 AI 뉴스] 자진 월북? 방역 총격? '연평도 실종' 미스터리
  • 심상정, 당 대표 퇴임 "높은 산 홀로 선 사람이라고 느낄 때 많았다"
  • 살인에서 과실로 뒤집힌 '금오도 사건'…대법, 원심 판결 확정
  • 빅텍, 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소식에 장초반 강세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강서구 어린이집 관련 13명 코로나19 확진…교사 성경모임 참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