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탄전야 놀이공원서 갑자기 기구 멈춰…밤사이 사건·사고

기사입력 2018-12-25 08:40 l 최종수정 2018-12-25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성탄 전야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갑자기 놀이기구가 멈추는 바람에 시민들이 30여분간 허공에서 공포감에 떨어야했습니다.
광주에서는 BMW 승용차가 또다시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롤러코스터가 멈춘 채 허공에 걸려 있습니다.

구조대원들이 안전줄을 잡아주며 한 사람씩 침착하게 구조합니다.

하지만 이내 걷지 못하고 주저앉기도 합니다.

성탄 전야 놀이공원을 찾은 시민 28명이 갑자기 놀이기구가 멈춰서는 바람에 30여 분간 공포에 떨어야했습니다.

조사 결과 한 시민이 들고 있던 가방이 놀이기구 바퀴에 말려들어 가며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주행 중이던 BMW 승용차에서 불이 나 1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변에 주차된 승용차 2대도 불에 타 1천3백여만 원의 피해를 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난 차가 2009년식으로 안전점검 대상은 아니라며,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신축 건물 공사장에서 60대 최 모 씨 등 건설근로자 2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쓰러졌다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근로자들이 콘크리트를 말리려 갈탄을 태우다 일어난 사고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당국 "렘데시비르 투약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단계"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