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척 산불 10ha 태우고 13시간 만에 진화…현재 잔불 정리

기사입력 2018-12-29 15:14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강원 삼척시 미로면 하정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13시간 만에 진화됐다.
산림당국과 삼척시는 산불 발생 후 진화에 나섰지만 강한 바람과 험한 산세로 불길을 잡지 못하다가 이날 오전 9시 30분 주불 진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오후 8시 43분쯤 발생한 산불은 산림 10ha와 주택 1동을 태운 것으로 추산됐다.
산림당국과 삼척시는 금일 날이 밝자 헬기 13대, 진화차 11대, 소방차 11대, 기계화시스템 10대, 인력 1153명을 진화작업에 투입해 불

길을 잡았다.
주불을 잡은 진화대는 현재 잔불을 정리 중이다. 이번 산불은 주택 화재로 말미암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삼척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65ha 피해 면적을 남기고 헬기 26대와 진화대원 1700여명을 투입해 사흘만에 진화됐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