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중국 "서울 미세먼지는 서울의 문제"…첫 공개 반박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18-12-30 08:40 l 최종수정 2018-12-30 10:49

【 앵커멘트 】
중국 정부가 서울의 극심한 미세먼지가 자신들의 탓이 아니라는 입장을 처음으로 공식 밝혔습니다.
'미세먼지 중국책임론'에 처음으로 선을 그은 건데 자의적인 해석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중국 정부가 '서울의 미세먼지는 한국 국내 요인 때문'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류유빈 중국 생태환경부 대변인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정체돼 있을 때 중국의 대기 질은 나아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3년 간 서울의 이산화질소 농도가 베이징 등 중국 주요 도시들 보다 높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특히 서울에 미세먼지가 극성이던 지난달 초 중국에서 한국으로 대기 이동은 없었다며 '미세먼지 중국책임론'에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 측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합니다.

베이징의 대기가 좋아진 건 사실이지만 오염물질 배출 시설을 도시에서 지방으로 옮겼을 뿐 여전히 국제기준치를 웃도는 날도 적지 않다는 겁니다.

한·미 공동 조사에서도 서울 미세먼지의 약 34% 정도가 중국에서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중국의 이같은 주장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한·중 환경협력회의를 겨냥한 사전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