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직원 성추행' 호식이 치킨 전 회장 1심서 집행유예…"위력인정"

기사입력 2019-02-14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최 전 회장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감독 관계에 있는 피해자를 주말에 식사 자리로 오게 한 뒤 추행까지 나아가 책임이 무겁고 사건이 진행된 이후 책임을 회피하는 등 정황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피해자는 갓 졸업한 사회 초년생으로, 40살 가

까이 차이 나는 회장이 마련한 식사 자리를 거절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피해자가 상냥한 태도를 보였다고 해서 신체 접촉에 응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피해자가 부모와 상의한 뒤에 피고인과 합의해서 처벌의사를 철회한 점은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라고 밝혔습니다.

[ 유호정 기자 / uhojung@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추경호 "법인세 인하폭,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보다 크다"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