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차명주식' 이웅열 전 코오롱회장 불구속 기소

기사입력 2019-02-14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상속받은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이 전 회장을 자본시장법 및 금융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

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회장은 부친인 고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이 자녀들에게 남긴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38만 주를 차명으로 보유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혐의 등을 받았습니다.
이 전 회장이 소유한 주식은 이 명예회장이 숨진 2014년 11월 당시 기준으로 184억 원가량입니다.

[ 이병주 / freibj@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역대급' 허리케인 '이안', 미국 접근 중…템파에 '100년 만 최고' 폭풍
  • 맥 못추는 세계 경제…환율도 '1440원' 또 저점 갱신
  • 제주 오픈카 사망 사고 항소심서 징역 4년…살인혐의는 무죄
  • '숙박대전'으로 4만원 쿠폰받은 여행객들 46만원 써…'11배' 여행지출 효과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물품 보관함서 물이 뚝뚝…강아지 갇힌 채 '헥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