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빈집이 청년주택으로 탈바꿈…"2022년까지 1천 호 매입"

정설민 기자l기사입력 2019-02-15 10:30 l 최종수정 2019-02-15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도심 속 흉물스럽게 방치된 빈집들은 처치 곤란인 경우가 많은데요.
서울시가 이런 빈집들을 사들여 청년과 신혼부부들 위한 임대주택으로 꾸미기로 했습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미아동에 위치한 기와집입니다.

지붕은 뻥 뚫리고, 벽지도 군데군데 떨어져 있습니다.

▶ 스탠딩 : 정설민 / 기자
- "10년 넘게 비어 있던 이 집은 가구와 집기가 쓰레기처럼 나뒹구는 등 도심 속 흉물로 방치돼 있습니다."

서울시가 올 연말까지 이 집을 새로 지은 뒤 청년들에게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입니다.

29살 강보름 씨도 지난달부터 빈집에서 탈바꿈한 임대주택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월세가 13만 원에 불과해 주거비 부담을 덜었습니다.

▶ 인터뷰 : 강보름 / 빈집 활용 임대주택 거주자
- "1인 생활 가구는 돈이 좀 많이 드는데 여기는 아무래도 셰어하우스니까 생활비도 절약되고…."

서울시는 올해 빈집 3채를 시작으로 더 많은 빈집을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이동호 / 서울시 주거환경개선과 주무관
- "2022년까지 빈집 1천 호를 매입해서 청년과 신혼부부 주택을 확보할 계획이 있으며, 커뮤니티 공간도 조성할 계획입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진행 중인 빈집 실태 전수조사도 상반기 중에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