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학의 구속 후 첫 소환조사 불발…불출석 사유서 제출

기사입력 2019-05-17 15:02 l 최종수정 2019-05-17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건설업자 등에게 뇌물·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검찰에 구속된 후 첫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았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김 전 차관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김 전 차관은 "(

구속 후) 변호인 접견을 하지 못했다"며 변호인과 의논한 뒤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의 소환 날짜를 다시 잡아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두 차례 소환조사에서 김 전 차관은 "윤중천을 모른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원주 아파트서 방화 추정 화재…일가족 사망
  • 해상 동굴 구조 작업 중 실종된 경찰관 사망
  • "내 마스크 사용해달라" 시너통 들고 난동
  • "전세계 확진자 700만명·사망자 40만명 육박"
  • 무단횡단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